제주교육박물관, 4‧3과 한반도 평화 널리 알린다

입력시간 : 2019-02-01 11:17:17 , 최종수정 : 2019-02-01 11:17:17, ipecnews 기자

제주교육박물관(관장 김희운)2019년을 맞아 충청북도학생해양수련원과 제주국제평화센터에 이동박물관을 운영한다. 충청북도학생해양수련원의 전시 주제는 <교과서 속의 43>이고, 제주국제평화센터의 전시 주제는<DMZNLL로 보는 한반도 평화>이며, 올해 12 31일까지 전시한다.

 

 충청북도학생해양수련원에 설치된 <교과서 속의 43>은 각 교육과정 속에 기술되었던제주 43’에 대한 내용들이 전시의 중심 주제이다. 1차 교육과정부터 2015 개정 교육과정까지의 역사 교과서들이제주 43’에 대해서 어떠한 접근법을 보였는지를 살필 수 있다.

 

 1차 교육과정의 고등학교 한국사제주 43’북한 괴뢰정권의 공산분자 침투로 인해 일어난 폭동으로 묘사하고 있는 반면에 2011년 비상교육에서 나온 고등학교 한국사제주 43’사건의 진압 과정에서 무고한 제주 도민들이 희생되었다라고 쓰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하여제주 43’대한 역사 교과서들의 서술 변천 과정을 살펴볼 수 있으며,제주 43’의 개요,‘43 유적 지도등도 함께 관람할 수 있다.

 

제주국제평화센터의 <DMZNLL로 보는 한반도 평화> 전시에서는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군사 회담의 결과를 통해 그간 분쟁지역이었던 이 지역들을 필두로 한반도에 평화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DMZ 분단의 선에서, 이제 함께 만드는 공간으로‘NLL 더불어 살아갈 우리의 바다를 부제로 삼고 있다.

 

 ‘DMZ 분단의 선에서, 이제 함께 만드는 공간으로전시는 DMZ 정의, 그간의 주요 충돌 사례, 지역의 멸종 위기종, 세계의 비무장지대, DMZ와 유사한 독일의그뤼네스 반트(Grünes Band), 그리고 이곳에 대한 평화를 언급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다.‘NLL 더불어 살아갈 우리의 바다전시는 NLL의 유래, 군사적 충돌 사례, 현 서해안 지역의 다양한 인포그래픽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한반도 생태 보고서를 토대로 한‘DMZ 생태 지도’, ‘남북한 서해 공동 어로에 대한 패널 등을 전시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제주교육박물관 관계자는이번 이동 박물관은 수요자 중심의 이동 전시 운영으로 박물관 내 전시의 한계성을 극복하고 보다 대중들에게 친숙한 박물관을 만들고자 하고자 하였다.”,“현장학습 및 수학여행지에서 교육자료 전시를 통해 43과 한반도 평화를 알리는 효과를 기대하고 앞으로도 고정된 장소뿐 아니라 지역 축제 등에서도 이동 전시를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주교육박물관의 운영 지표는역사와 문화로 행복한 삶과 교육이고, 2019년의 전시 목표는수요자에게 보다 가깝게 가는 박물관이다. 이번 이동박물관 전시도 이에 발맞추어 문화 수요자의 눈높이에 맞춘 전시를 제공하고자 기획되었으며,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공간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를 공급하는 것이 이동박물관 전시의 구상 의도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