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제 ‘진짜’ 작가가 되었어요

다사초, 대구시교육청 출판지원 동시집『물려주기의 법칙』출간

입력시간 : 2019-02-12 10:23:57 , 최종수정 : 2019-02-12 10:23:57, ipecnews 기자

다사초는 21일에 학생 동시집 물려주기의 법칙을 출간하였다. 다사초 학생저자 53명이 1년 동안 책쓰기 동아리 다사랑 꿈랜드를 통해 쓴 작품들이 2019년 대구광역시교육청 출판지원을 받아 정식으로 출판된 것이다.

 

물려주기의 법칙은 언니가 물려준 옷과 물건들이 싫어도 쓸 수밖에 없는 동생의 억울함을 표현한 작품의 제목으로, 참신한 표현으로 인해 책의 제목으로 자리잡았다. 책은 4부로 나뉘어 각각 가족, 음식, 학교, 친구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하여 학생들의 일상생활 속에서 숨겨진 재미와 감동을 찾고자 하였다. 특히 순수한 동심을 기발하면서 재치 있게 표현해 어린이를 비롯한 모든 연령의 독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작품들이다. 책에는 녹음기 엄마, 새책증후군등 학생들이 일상에서 늘 만나는 사람과 현상 등을 새롭게 보고 의미를 부여한 120여 편의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다.

 

책표지를 직접 디자인한 4학년 양서인 학생은 책이 나오니까 진짜 작가가 된 것 같아 너무나 뿌듯하고 많은 사람들이 읽어줬으면 좋겠다.”며 그동안 작품을 고치고 다듬느라 힘들었던 시간도 모두 좋은 기억이었다며 환한 웃음을 보였다. 정효석 교장은 우리 학생들이 진정한 작가로서 전국의 독자들 앞에 선 것이라며 학생저자들의 쾌거가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하였다.

 

물려주기의 법칙은 신국별판 156쪽으로 도서출판 만인사가 출판하였으며 정가는 13,000원이다. 책은 대구광역시교육청 책쓰기 프로젝트로 출판되어 판매 수익금 전액을 대구광역시인재육성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