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고시 제정 및 시행

전속관계, 전시, 매매 등 다양한 계약 유형에 대해 총 11종 도입

입력시간 : 2019-03-13 10:45:34 , 최종수정 : 2019-03-13 10:45:34, ipecnews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미술계에서의 공정한 계약문화를 만들고 창작자의 권익을 향상하기 위해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를 도입한다.

 

  문화예술 분야에는 영화, 대중문화, 방송, 공연 등,  8개 분야 45 표준계약서가 있으나 미술 분야에는 표준계약서가 도입되어 있지 않았으며, 미술계에서의 서면계약 경험비율은 27.9%에 불과하다. 이에 판매대금 미지급, 위탁판매 사기, 전시제작비 또는 저작권 소송 등이 발생해도 계약서를 통한 증빙이 곤란해 분쟁 해결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이에 문체부는 미술진흥 중장기계획(2018~2022)’을 바탕으로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도입을 추진해왔으며, ()예술경영지원센터, 법무법인과 함께 간담회(8), 공개토론회(’18. 11. 15.)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 11종을 마련하고, 문체부 고시로 제정하였다.

 

  미술 분야 표준계약서는  작가와 화랑 간의 전시 및 판매위탁 계약서,  작가와 화랑 간의 전속계약서,  작가와 화랑 등 간의 판매위탁 계약서,  소장자와 화랑 등 간의 판매위탁 계약서,  매수인과 화랑 등 간의 매매계약서,  매수인과 작가 등 간의 매매계약서,  작가와 미술관 등 간의 전시계약서,  독립 전시기획자와 미술관 등 간의 전시기획계약서,  대관계약서,  작가와 모델 간의 모델계약서,  건축물 미술작품 제작계약서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번 표준계약서는 전속관계, 전시, 매매 등, 빈도가 높거나 불공정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계약유형을 중심으로 개발됐다. 주요내용으로는  판매수수료의 정산 비율과 방법,  저작권의 귀속과 이용허락,  매매한 미술품에 대한 진위 보증 확인,  미술창작 또는 건축계약에 대한 대가 지급,  성폭력, 성희롱 그밖에 성범죄를 예방하는 조항 등이 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