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체고, 제37회 회장기 전국레슬링대회서 금메달 수확

금메달 5개 포함 총 8개 메달 목에 걸어 “단일 학교 최다 금메달”

입력시간 : 2019-03-28 11:04:56 , 최종수정 : 2019-03-28 11:04:56, ipecnews 기자

광주체육고등학교(교장 김성남) 학생 선수들이 제37회 회장기 전국레슬링대회에 출전해 금메달 5, 은메달 1, 동메달 2개를 획득하는 성과를 올렸다.

 

 

314일부터 18일까지 강원도 철원군 철원실내체육관에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이효진(63kg, 3학년), 이경빈(67kg, 3학년), 윤동현(97kg, 1학년) 선수는 그레고로만형에서, 홍상혁(97kg, 3학년), 조종오(125kg, 2학년) 선수는 자유형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정아(76kg, 2학년) 선수는 여자부 은메달을, 오승현(60kg, 3학년) 선수와 이혁철(53kg, 2학년) 선수는 그레고로만형과 자유형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광주체고의 이번 성과는 선수 개개인 성적이 돋보일 뿐 아니라 체급과 성별 등을 아우른 종합 성적 역시 훌륭하다는 평가다.

   

체고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서) 광주체고가 단일 학교로서는 가장 많은 금메달을 차지했다이 대회가 올해의 개시라는 점에서 2019년 한해, 광주체고 선수들 나아가 광주지역 레슬링 선수단의 활략에 대한 전망 역시 밝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부상 등 이유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광주체고 선수들은 절치부심의 자세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음 대회는 새로운 메달로 한 몫을 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