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DMZ)를 국민에게, 평화안보 체험길 최초 개방

4월말부터 DMZ 평화둘레길(가칭) 3개 구간 단계적 개방 운영

입력시간 : 2019-04-04 06:45:28 , 최종수정 : 2019-04-04 06:57:51, ipecnews 기자

정부는 올해 3.1 100주년 기념사에서 이제 곧 비무장지대는 국민의 것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와 같이 비무장지대(이하 DMZ)와 연결된 3개 지역을 평화안보 체험길(가칭, ?DMZ 평화둘레길?) 4월 말부터 단계적으로 국민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대상지역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감시초소(GP) 철거, 유해 발굴 등 긴장완화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고성(동부), 철원(중부), 파주(서부)  3개 지역이다.

 철원 지역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 남측 철책길을 따라 공동유해발굴현장과 인접한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감시초소(GP)까지 방문하는 구간으로 조성된다. 파주 지역은 임진각에서 시작해 도라산 전망대를 경유하여 철거 감시초소(GP)까지 방문하는 구간으로 조성된다.

  ‘DMZ 평화둘레길(가칭)’ 체험은 평화와 안보 현주소를 생생하고 특별하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노선별로는 특색 있는 자연, 역사, 문화자원을 토대로 이야기를 발굴하고 전문 해설사를 투입할 예정이다.

 ‘DMZ 평화둘레길(가칭)’ 사업은 장기적으로 DMZ와 인근 접경지역을 따라 한반도를 동서로 횡단하는 탐방길 연결 사업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사업과도 연계, 세계적인 생태·평화체험 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DMZ 평화둘레길(가칭)의 기본 운영방향은 방문객의 안전과 DMZ ?환경 보존 등에 중점을 두었다. 둘레길 개방은 ‘9·19 군사합의 이후 조성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며, 방문객들은 빈틈없는 안전보장 대책이 마련된 가운데 우리 군의 철저한 경호 지원을 받게 될 것이다.

 

또 생태·환경 측면에서는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도로, 철책길 등을 있는 그대로 활용하고, 인위적 개발은 최소화하여 자연 그대로의 모습 최대한 유지한다.  외래종 유입, 야생동물 이동 저해 등 생태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보완 조치를 실시하고, 무인조사체계를 구축하여 환경적 영향 및 생태계 훼손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운영 횟수와 참여 인원은 군사작전 여건 보장과 자연환경 및 생태보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결정할 것이며, DMZ  방문객  및 안전 조치 등에 대한 국방부와 유엔사 간 협의는 조만간 마무될 예정이다.

 

 DMZ 평화둘레길’(가칭) 개방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방부, 통일부, 환경부 등 5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파주시, 철원군, 고성군  3개 지방자치단체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운영 계획이다.

 

 4월 말부터 지오피(GOP) 철책선 이남의 고성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파주 및 철원 지역 둘레길도 방문객 접수를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어서 개방할 예정이며, 상설운영 시기는 시범운영 결과를 평가한 후 결정한다.

 

우선 고성지역에 대한 방문신청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 행안부 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를 통해 오는 4 11일부터 온라인으로 접수할 예정이며, 추첨을 통해 참가자를 결정한다.

 

한편, 길 명칭은 DMZ의 지리적 특수성과 평화염원 메시지 등이 함축되어 표현될 수 있도록 대국민 명칭 공모를 통해 4월 중에 최종적으로 선정할 계획이며, 참여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도 증정할 예정이다.

 

 이번 DMZ 평화둘레길’(가칭) 개방은 남북분단 이후 DMZ를 처음으로 개방는 것으로서, 국민이 평화를 체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전쟁의 상흔과 남북분단의 상징이었던 DMZ 평화적 이용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의 전진기지를 넘어 세계생태평화의 상징지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