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적 도시재생, 전국 19곳으로 확대 지원

입력시간 : 2019-04-05 09:59:03 , 최종수정 : 2019-04-05 09:59:03, ipecnews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2019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을 공모한 결과,  19곳을 최종 사업지로 선정했다.

 

< 2019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 선정 결과[시·군·구순] >

  

연번

지자체

위치

사업명

1

경기 남양주시

화도읍 마석 구도심

맷돌모루

2

경기 동두천시

생연동 604 일대

동두천 문화터미널

3

경기 하남시

신장 1동 일대

다시 찾은 문화 신장 777

4

강원 강릉시

중앙동 서부시장 일대

강릉 문화적 도시재생

5

강원 춘천시

약사동 25-4번지 일대

도시를 잇는 터무니

6

강원 태백시

철암동 366-46 철암역일대

태백 역사·문화 장터 만들기

7

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동 및 사직동 일대

세대-장르 간 문화 연결

8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일대

사람이 심고 꽃이 답하다

9

경북 구미시

금오시장로 일대

금오시장로, 문화로 리-디자인하다

10

경북 포항시

북구 중앙로, 여천동 일대

포항 문화적 도시재생

11

경남 밀양시

밀양대로 1853 일대

진장(陣場)거리, 문화예술의 진()을 치다

12

대구 달성군

화원읍 인흥길 33-4 일대

화원청춘 옥상실험실

13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구역 및 경인로 일대

문화생산도시 리빙랩

14

부산 중구

40계단 주변 및 동광동 일대

시민주도형 예술교육도시 플랫폼

15

부산 영도구

영도구 전체

예술과 도시의 섬

16

인천 서구

원적로 및 장고개로 일대

문화더하기+

17

광주 남구

월산동 323번지 일대

달뫼 달팽이 문화마을

18

광주 동구

예술의 거리 일대

궁동예술마당

19

대전 대덕구

한남로 88번길 일대

In 88Street

 연속 사업(’18년 시범사업지)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은 지역 내 쇠퇴한 장소를 문화를 통해 활성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으로서, 무분별한 물리적 재개발에 따른 부작용을 예방하고 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바탕으로 도심과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작년부터 추진해왔다. 2018년에 4개 지역에 대한 시범사업을 시한 데 이어 2019년에는 총 19곳으로 사업 대상지를 대폭 확대해 지원한다.

 

  지난 2 20부터 3 19까지 진행된 공모에는 총 61개 지역이 응모했으며, 장소 활용의 가능성과 사업계획의 타당성, 추진 체계의 적절성, 사업 효과성 등을 평가기준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특히 도시재생뉴딜 등 별도의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할 경우 가점을 부여해 연관 사업 간 협력을 강화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들은 주민참여 방식으로 지역별 의제를 도출하고 문 프로그램을 통해 쇠퇴한 장소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해법들을 제시했다.

 

   주민 참여 프로그램을 제시한 사업은 경기 남양주시의 마석우리 문화공작소’, 경기 하남시의 잠깐 노는 학교’, 강원 강릉시의 주민 커뮤니티 다섯 개의 방’, 강원 춘천시의 마을공방 터무니 연구소’, 서울 영등포구의 문화생산도시 리빙랩’, 부산 중구의 예술교육영화제’, 광주 동구의 두레마당 누구나 숍’, 대전 대덕구의 세대를 아우르는 무지개 축제 등이 대표적이다.

 

   지역 내 주요 장소를 문화적 거점으로 활성화하려는 곳도 많았다. 대구 달성군은 지역민들이 제약 없이 활용할 수 있는 화원시장 옥상 간을, 인천 서구는 옛 화학 공장을 문화공간으로 바꾼 코스모40’ 등 시설을 주요 대상지로 삼았다. 경북 구미시는 금오시장로, 경남 밀양시는 진장둑 거리, 광주 남구는 예술의 거리 일대를 지역문화의 거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강원 태백시는 침체한 폐광지역을 쇠바우골 역사·문화 장터로 만들어 재생할 계획이고, 경기 동두천시와 전북 전주시는 지역사의 아픔을 공론화하며 인문·예술 활동을 지역 재생의 동력으로 삼는다.

 

   충남 천안시, 경북 포항시, 부산 영도구는 2018년 시범사업에 이어 2019년에도 각각 삼거리 스튜디오, 꿈틀로 문화공판장, 깡깡이예술마을 문화공작소 등의 거점 기능을 공고히 하고 사회적 가치 확산을 위한 사업을 지역 내로 넓혀갈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지에는 1곳당 3억 원 내외의 국비를 지원(지방비 별도)하고, 사업 전 과정에 걸쳐 관련 전문가의 맞춤형 컨설팅과 대상지역 간 교류 기회를 제공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적 도시재생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의 문화와 역사, 도시문제, 주민수요 등을 고려한 문화재생 모델을 찾아내고, 장소를 기반으로 한 지역문화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라며 장기적으로는 문화적 관점에서 공간과 도시를 재구성하는 문화재생 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