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한국문화원, 세계 32개 문화원 중 첫 40주년 맞아

입력시간 : 2019-05-10 09:45:23 , 최종수정 : 2019-05-10 09:45:23, ipecnews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 주일한국문화원(원장 황성운) 5 10(), 개원 40주년을 맞이해 특별 기획전과 특별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주일한국문화원, 세계 27개국 한국문화원의 시작이자 한일 문화교류의 중심

 

  재외한국문화원은 1979 5 10일 동경에 처음 설립된 이후 같은 해 12월에는 뉴욕, 1980년에는 파리 등에서 순차적으로 개원했으며, 현재는 전 세계 27개국에서 한국문화원 32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주일한국문화원은 1979년 동경 도시마구 이케부쿠로 선샤인 60빌딩에서 개원해 한국어 강좌와 다양한 전시, 공연 등을 선보이며 한국문화를 소개하고, 한일 문화 교류의 핵심 창구 역할을 해왔다. 개원 30주년인 2009 5월에는 신주쿠에 공연장과 전시장, 전통한옥과 한국정원, 도서관 등 복합문화공간을 갖춘 신청사 시대를 열었다. 2013년부터는 한국관광공사, 한국콘텐츠진흥원, 동경한국교육원, 국외소재문화재단 등 유관 기관이 입주한 코리아 센터(KOREA CENTER)로 거듭나며 명실상부 한국문화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했다.

 

  주일한국문화원은 개원 40주년 기념 사전 행사로 5 9오후 5, 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특별 기획전 ‘2019 한국공예의 법고창신-수묵의 독백의 개막식을 연다. 개막식에는 미야타 료헤이 문화청 장관, 무로세 카즈미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정구호 특별기획전 예술감독, 참여 작가 6, 김태훈 해문홍 원장 등, 한일 문화예술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한다.


 

  한국적인 예술성과 정서를 아름다운 한 폭의 수묵화로 표현한 이번 특별 기획전은 5 10일부터 611일까지 열린.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인 김기호, 박창영, 서신정, 김춘식 장인을 비롯한 작가 23명이 한국의 전통공예 기술과 현대적인 디자인이 어우러진 공예작품 75점을 통해 한국공예의 정수를 선보인다.

 

  5 10()에는 40주년 특별 공연 소리가 춤을 부른다가 이어진다. 이번 공연에서는 일본 전통음악 명인 오쿠라 쇼노스케(), 요코자와 카즈야(피리)와 함께 한국전통예술 명인들이 (((?)’을 펼친다. 일본 문화예술계 인사와 시민 등 300여 명이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다.

 

  김태훈 해문홍 원장은 주일한국화원은 문화를 통해 한일 양국의 우호관계를 이어오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앞으로도 양국 문화의 가교로서 충실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황성운 주일한국문화원장은 일본인들이 높은 관심을 보이는 분야를 선정해 이번 전시와 공연을 기획했다. 일본인에게 수준 높은 한국문화의 정수를 소개함으로써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그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주일한국문화원은 쌍방향 문화교류와 젊은 층을 위한 문화사업 확대에 더욱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