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과 음악, 놀이로 인권감수성 키워요

세종시교육청, 학교로 찾아가는 인권교육 운영

오는 12월까지 8개월 간 77회, 총 1,000여 명 대상

입력시간 : 2019-05-22 11:04:41 , 최종수정 : 2019-05-22 11:04:41, ipecnews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은 인권친화적인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관내 초··고등학교를 대상으로 2019년 학교로 찾아가는 인권교육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2019년 학교로 찾아가는 인권교육4월말부터 오는 12월까지 약 8개월 동안 총 77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며,

주용 프로그램은 춤으로 푸는 인권 음악으로 공감하는 인권 아동청소년 인권 등 다양한 주제로 구성되어 학생들의 인권감수성을 높일 계획이다.

대상별로 보면 초등학생들은 춤과 음악으로 풀어가는 인권을 통해 몸을 움직여보고 타인의 소리와 동작에 귀 기울이며 존중과 배려, 협력의 가치를 체득한다.

세종시교육청은 이번 교육이 이론 위주가 아닌 놀이중심 활동으로 이루어져 인권교육에 학생들은 큰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임할 수 있으며, 다름에 대해 더 쉽고 보다 가깝게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고등학생들은 헌법과 인권, 교과서 속에서 권리 찾기 등 교과와 연계된 인권교육을 통해 권리와 책임이 일상생활에서 어떻게 실현되는지 과정을 살펴보며 강사와 질의응답으로 궁금한 점에 직접 해결하고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찾아가는 인권교육은 12월까지 연중 운영되며 향후 학생뿐만 아니라 인권과 교권의 조화를 위한 교원대상 인권교육도 병행하여 진행 할 예정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인권에 대해서 배우는 것 그 자체가 권리이며 인간 존엄성 인식의 출발이라며, “학생들이 인권감수성을 키워 건강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