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희망스쿨데이-야구장 가는 날’ 행사 추진

올해로 8년째, 관내 학생 및 교직원 약 8500명 기아 VS 두산 전 관람

입력시간 : 2019-06-04 10:54:39 , 최종수정 : 2019-06-04 10:57:21, ipecnews 기자

광주시교육청이 64일 관내 217개 학교 학생과 교직원 8500여 명이 야구 관람을 위해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 간다고 3일 밝혔다.

 

 

교육청이 주관하고 NH농협은행 광주영업본부가 후원하는 이번 희망스쿨데이-야구장가는 날행사는 20129183000명으로 처음 열린 후 매년 연례행사로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로 8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날 학생들은 야구 관람에 그치지 않고 행사 주인공이 되어 시구, 시타에 참여하고 애국가를 부르며 치어리딩까지 선보여 관람 응원을 주도하게 된다.

 

 

시교육청은 각급 학교에 경기관람 예절, 파울볼, 자리이동 등 사전 안전교육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하고, 일 안전한 행사 진행을 위해 관할 경찰서, 소방서 등에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행사에 직접 참석할 예정인 장휘국 교육감은 광주 희망교실 사제동행 프로그램을 더욱 활성화 해 사제·또래 간 관계 증진에 기여하려고 한다이날 행사가 광주교육 가족이 하나되는 소통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 말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