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일기 쓰기로 글쓰기 고민을 한 번에 해결!

학교 공동체를 감사 공동체로 바꿔버린 감사일기 쓰기의 힘

입력시간 : 2019-06-11 06:40:17 , 최종수정 : 2019-06-11 06:40:17, ipecnews 기자

  

경상고등학교(교장 권효중)는 올해 3월부터 1학년 전체 학생, 2·3학년 인문과정 학생들과 교사들이 하루에 한 번 감사일기를 쓰기 시작하면서 학교 공동체가 감사 공동체가 되는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

경상고 김기환 교사는 2008년부터 학교의 논술 교육을 담당해오면서 시험을 위한 글쓰기가 아닌 일상 속 삶 쓰기를 어떻게 교육현장에 정착시킬지 고민을 하였으며 객관식 평가보다는 학생들의 창의적이고 논리적인 생각을 확인하는 평가방법이 강조되는 시대적 변화에 주목하였다. 더불어 윤리교사로서 학생들이 선()한 삶을 사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참된 수업 방안을 연구했다.

 

세 가지 고민이 융합되어 나온 해결책이 감사일기를 쓰는 것이었다. 감사일기 쓰기는 일상을 습관적으로 담아내는 글쓰기 훈련이며, 과정을 통해 학생의 성장을 확인할 수 있는 과정 중심 평가의 방법이 될 수 있다.

 

감사일기를 쓰는 학생들의 사회과 수업은 감사일기를 쓰고 발표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감사의 주제는 매일 다양하며 거창한 것이 아닌 일상적이다. 학생들은 안경을 깨끗하게 닦아주는 타올에 감사함을 표현하기도 하며, 야근을 마치고 무거운 몸을 일으켜 자신을 등교시켜주는 아버지의 노고에 감사함을 쓰고 발표 한다.

 

감사일기를 쓰고 있는 2학년 장호원 학생은감사일기를 쓰기 위해서 제 삶과 일상을 자세히 살펴보게 된 것이 가장 큰 변화였습니다. 눈을 뜨면 짜증다고 귀찮다는 생각보다는 포근한 이불과 베개에 대해 감사한 마음이 먼저 들기 시작했습니다. 생각이 변하면 행동과 습관이 변한다는 말을 실감하고 있습니다.”며 소감을 말했다.

 

김기환 교사는 제 머릿속에도 감사라는 단어가 깊게 박히게 되었습니다. 감사의 눈으로 학생을 대하고 수업을 하니, 학생들 역시 감사와 존경의 눈빛을 보내주었습니다.”며 감사일기가 가져다 준 놀라운 변화를 설명하였다.

 

경상고 권효중 교장은 감사일기 쓰기는 교실에서 일상적이고 반복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훌륭한 인성교육이며 동시에 창의적 글쓰기 교육입니다. 결과가 아닌 과정을 통해 학생의 인격적 성장을 꾀할 수 있는 훌륭한 과정중심평가 방법이기도 합니다. 내년부터는 경상고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게로 감사와 글쓰기의 문화를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