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지역 학교 이전 재배치 모델 도출

- 교육부 중투에서 북면 신도시 고등학교 신설 확정에 따라 공론화 방향 전환

입력시간 : 2020-02-26 05:57:19 , 최종수정 : 2020-02-26 05:57:19, ipecnews 기자

경상남도교육청 공론화추진단(단장 최승일)25일 박종훈 교육감에게 2019. 경남교육 정책숙의 공론화 추진 결과를 보고하고 정책권고안을 제출하였다.

 

공론화추진단은 그동안 북면 신도시 공립고등학교 이전 재배치라는 의제로 작년 7월부터 약 8개월간 공론화를 진행해 왔다. 지난해 719일 추진단 발족 이후 의제 선정부터 결과보고서 작성까지 27회의 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 왔다.

공론화를 진행하던 중 지난해 12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북면 신도시 고등학교 신설이 확정됨에 따라 추진단은 기존 의제에서 지역을 배제하고 이전 재배치의 일반화 모델을 도출하는 것으로 방향을 전환하여 공론화 과정을 진행하였다.

 

추진단은 의제에 따른 공론화 방식을 공론조사형과 합의회의형의 융합형 모델로 설계하여 사전 설문조사, 이전 재배치 타당성 연구, 원탁토론회, 합의 회의의 과정을 거쳐 마무리 지었다.

 

최종 도출된 학교 이전 재배치 모델은 10년간 학생 수 감소율(가중치 3.1) 근거리 중심성(2.8) 학교 구성원 동의율(2.1) 학교 소재지 주민동의률(1) 학교 건축 연한(1) 5가지 요소를 고려하면서 가중치를 달리하였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그동안의 공론화 추진 결과를 추진단을 대표하여 단장이 보고하고 공론화 결과에 따른 정책 권고안을 교육감에게 제출하였다.


최승일 공론화추진단장은 이번 공론화를 통해 도출된 학교 이전 재배치 모델은 전국에서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경남은 물론 대한민국 전체에서 참고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이전 재배치 모델이 될 것이다라며 향후 이전 재배치를 필요로 하는 지역 및 학교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경상남도교육청이 기반을 조성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 현안에 대해 교육공동체의 실질적인 참여를 보장하여 현장과 소통하고 정책 추진에 따른 사회적 갈등을 예방하고자 정책숙의제를 도입하였다. 공론화 과정을 잘 마무리하고 결과를 정리해준 추진단에게 감사하며 향후 경남 내에서 학교 이전 재배치 요인이 발생했을 때 공론화추진단이 제출한 정책권고안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