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문고, 요양보호사 국가고시 96% 합격

ipecnews 기자

작성 2020.03.16 10:19 수정 2020.03.16 10:19

중문고등학교(교장 김선희)는 지난 2020222일 실시한 제30회 요양보호사 국가고시에 3학년 학생 23명이 응시해 22명이 합격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요양보호사 국가고시의 합격률이 86.6%인데 비해 96%의 높은 합격률을 기록한 것이다.

 

 지난 2019 822일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요양보호사 교육원으로 지정받은 중문고등학교는 전국 특성화고등학교 중 유일하게 간호조무사와 요양보호사 양성기관으로 공인되었다. 이에 따라 2019학년도 3학년 보건간호과 학생 전원이 간호조무사에 합격함과 동시에 간호조무사와 요양보호사 국가고시에 모두 합격한 최초의 졸업생 22명을 배출하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중문고는 요양보호사 시험 자격을 획득하기 위해 간호조무사자격을 취득한 3학년을 대상으로 지난 124일부터 11일까지 이론 42시간 현장실습 8시간 총 50시간의 국가자격증 소지과정을 운영하였으며,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는 240시간 표준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국가고시를 통해 1개 이상의 전문자격증을 취득하는 중문고 학생들은 졸업하는 즉시 사회에서 전문인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보건의료인으로써 더 넓은 진로를 선택할 수 있게 되었고, 중문고등학교는 명실상부한 보건의료 특성화고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