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불교계 협조 요청

문체부 장관, 한국불교지도자와 간담회 개최

입력시간 : 2020-03-19 09:39:27 , 최종수정 : 2020-03-19 09:39:27, ipecnews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318, 한국불교지도자와의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불교계의 선제적 조치에 감사 인사를 전하고 불교계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양우 장관은 불교계가 합심해 대중 법회를 취소하고 불교행사를 연기하는 등 정부 시책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앞장서 준 데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현재 코로나19가 지역 및 세계적 확산 추세에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한 종교계의 협력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기라고 설명하고, 사회경제적으로 어렵고 힘든 시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불교계가 앞장서 국민 화합과 소통에도 힘써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이에 한국불교종단협의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로나19확산으로 불교계가 어려운 상황이나 국가적 재난 극복과 국민의 안전이 우선이며 이를 위해 대중법회 중단과 불교행사 연기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전국 사찰에서 재난 극복을 위한 기도정진 수행, 성금 모금, 의료방역관계자 지원 등 코로나19 예방대책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임을 덧붙였다.

 

박 장관은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개인위생 철저 준수, 다중밀집장소 방역 강화 및 방문 자제 등을 적극적으로 진할 방침이며, 모두가 화합하면 현재의 재난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