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교 제주교육청에 마스크 1천 매 지원

도내 특수학교 학생을 위해 쓰기로…올해까지 제주 학생 12명 진학

입력시간 : 2020-03-25 10:39:39 , 최종수정 : 2020-03-25 10:39:39, ipecnews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써달라며 의료용 마스크 1,000매를 도교육청으로 보내 왔다고 325밝혔다.

 

 마스크는 도내 3개 특수학교에 전달되었으며, 개학 이후 학생 한 명당 2매씩 지원할 예정이다.

 

 북경수도사범대학교는 지난 2016년 제주교육청과 북경시교육위원회 간교육교류협약 체결 이후 진학범위 인 아시아(In Asia) 확대정책을 추진해 온 북경시 소재 3개 대학교 중 하나이다.

 

 2020학년도까지 총 12명의 제주도내 학생들이 1년 장학금 혜택을 통한 교육감 입학 추천 전형으로 북경수도사범대학교에 진학하였으며, 작년 3월에는 부교육감을 비롯한 제주교육청 관계관 6명이 해당 대학교를 방문한 바 있다.

 

 이석문 교육감은 감사의 뜻을 담은 서한을 북경수도사범대학교에 보냈다. 이 교육감은 서한에서 “‘어려울 때 돕는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말을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물품은 코로나 19에 취약한 제주의 학생들을 위해 우선 쓰도록 하겠다. 마스크에 담긴 사랑과 우정을 마음 깊이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