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각급 학교 ‘학생 기다리는 마음’ 담은 현수막 달기

전포·금성·화명초, 연제중, 부경고 등 부산다행복학교 중심으로 펼쳐져

ipecnews 기자

작성 2020.04.02 09:12 수정 2020.04.02 09:12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로 불안해하는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힘을 북돋워 주기 위해 공교육 모델학교인 부산다행복학교를 중심으로 학생들을 기다리는 마음이 담긴 현수막 달기 행사를 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이 행사는 가정에서 애타게 개학을 기다리는 학생, 학부모님들을 응원하고 하루빨리 코로나19 종식을 바라는 교사들의 마음이 담겨 있다.

 

 이 행사는 전포초등학교를 시작으로 금성초등학교, 화명초등학교, 연제중학교, 부경고등학교 등 부산다행복학교를 중심으로 이어졌고, 이제는 인근 학교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현수막 내용은 너희는 학교의 봄이야! 보고 싶다’, ‘얘들아 학교의 봄은 너희들이 있어야 꽃이 핀다. 곧 만나자’, ‘그립다, 너희들이 왁자지껴껄 떠드는 소리!’등의 문구로 이뤄져있다.

 김광수 교육혁신과장은 이 행사는 학교의 주체인 학생을 기다리는 스승의 간절한 마음이 담겨져 있다가정에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님들이 이 현수막을 보고 좀 더 힘을 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s08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