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로 지친 4월, 집집마다 책을 선물합니다

슬기로운 거리두기 = 집콕 문화생활 2

ipecnews 기자

작성 2020.04.03 11:30 수정 2020.04.03 11:35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수영, 이하 출판진흥원)과 함께 4월 한 달간 국민들에게 전자책, 소리책(오디오) 종이책을 무료로 제공하는 책과 함께 슬기로운 거리두기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도록 독려하는 한편, 이 시기를 독서생활의 즐거움을 재발견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기획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서점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국민은 이번 행사를 통해 전자책과 소리책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와 출판진흥원은 교보문고 협력해 특별 누리집인 책 쉼터(book.dkyobobook.co.kr)’를 개설하고 41부터 한 달간 1인당 최대 2권까지 전자책과 소리책을 무료로 대여한다. 준비된 80만 권의 이용이 소진되면 행사는 조기에 마감된다.

    

국민 누구나 교보문고 책 쉼터전자도서관에서 47,000여 종의 전자책과 소리책을 컴퓨터와 휴대폰 등을 통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책을 읽으려고 마음먹더라도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지 고민스러운 이들을 위해 출판진흥원 추천도서 목록도 함께 제공한다.

     

온라인으로 전자책과 소리책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면, 오프라인에서는 주변 소중한 사람에게 종이책을 선물할 수도 있다. 41부터 10까지 매일 500명씩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아 총 5,000권을 무료로 지원할 예정이다. 선물할 책은 출판진흥원 책나눔위원회에서 선정한 7개 분야 84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책 선물을 원하는 신청자는 출판진흥원 누리집에 접속해 안내에 따라 종이책을 선물하고 싶은 지인, 친구, 가족들에게 응원의 문구를 남기면 된다. 선착순으로 선물을 신청하면, 신청 시 작성한 응원의 글을 담은 손 글씨와 책 선물을 받는 사람의 집까지 배송해준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책 읽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외 활동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문화 활동 중 하나이다. ‘책과 함께 슬기로운 거리두기행사가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며 독서의 재미를 누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s08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