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12일부터 14개 공공도서관 단계적 개방

ipecnews 기자

작성 2020.05.07 09:48 수정 2020.05.07 09:48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현재 임시휴관 중인 관내 14개 공공도서관을 오는 5월 12일부터 단계적으로 개방한다고 7일 밝혔다.

 

 이들 공공도서관은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고 각급 학교의 등교수업일이 확정됨에 따라 5월 10일까지 개관 준비를 위한 도서관 시설 방역작업을 거쳐 3단계로 개방, 운영할 계획이다.

 

 1단계로 12일부터 자료대출이 가능한 일부 자료실을 개방하여 이용자들에게 ‘자료대출 및 반납서비스’를 제공한다. 개방시간은 평일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말에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또, 감염증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도서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확인과 발열체크, 손소독제 비치, 출입기록지 작성 등 이용자 안전관리와 수시 시설방역을 실시하고, 자료실 규모에 따라 이용자 수를 제한할 계획이다.

 

 2단계로 19일부터 전체 자료실과 일부 열람실을 개방하고 개방시간과 이용자 안전관리는 1단계와 같이 운영한다.

 

 3단계로 26일부터 전체 자료실과 전체 열람실을 개방한다. 자료실 개방시간은 1단계와 같고, 열람실은 평일과 주말에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확대, 운영한다.

 

 이들 공공도서관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평생학습 프로그램 및 행사  등을 6월부터 소규모의 인원을 대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리모델링 중인 사하도서관은 22일 개관식을 한 후 23일부터 2단계수준으로 지역주민에게 서비스를 실시한다.

 

 한편, 부산시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들은 지난 2월 22일부터 임시휴관을 시작하여 3월 9일부터 북 드라이브 스루를, 같은 달 23일부터 도보자 예약도서대출 등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시민들이 각 가정에서 읽을 수 있도록 4월말까지 1만8,862명에게 3만8,557권의 도서를 제공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s08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