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1,076억원 규모 추가경정 예산편성

코로나19 대응과 극복,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중점

ipecnews 기자

작성 2020.05.19 09:48 수정 2020.05.19 09:48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기정예산 22,504억원보다 1,076억원(4.8%) 증가한 23,580억원 규모의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코로나19 대응·극복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을 위해 교육시설 환경개선사업 등을 발굴하여 편성했다

 

 세입예산은 중앙정부 이전수입 626억원, 자치단체이전수입 292억원, 기타이전수입 및 자체수입 69억원, 전년도 이월금 89억원을 증액 편성하였으며,

 

 세출예산 주요 내용은 코로나19 대응과 극복을 위한 사업비 172억원(온라인학습 인프라 구축 등 71억원, 긴급돌봄 운영 지원 40억원, 사립유치원 학부모부담금(원비) 지원 21억원, 학교 방역물품 및 보건인력 인건비 지원 18억원, 학교 냉·난방비 지원 22억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학교 시설사업비 413억원(다목적강당 증축 48억원, 학교 교육환경 개선 등 303억원, 내진보강 등 안전제고 시설 49억원, 장애인편의시설 확충 7억원, 학교신설 6억원)으로  이밖에 누리과정지원 등 학생 복지 및 안전강화 사업비와 경기침체에 따른 세입결손 등으로 재정여건 악화에 대비하여 교육재정안정화기금을 편성하였다.

 대전교육청 정회근 기획예산과장은 이번 추가경정 예산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교육 인프라 구축과 등교 개학에 따른 학교 현장의 안전을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금년도 집행 가능한 교육시설 환경개선사업비 편성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619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s08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