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 고용보험 제도 전면 도입

자유계약(프리랜서) 예술인 실업급여, 출산전후급여 등 수급 가능

ipecnews 기자

작성 2020.05.21 08:56 수정 2020.05.21 08:56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고용보험 대상에 예술인을 추가한 고용보험법고용산재보험료징수법개정안이 520 국회를 통과해 예술인 고용보험 제도가 도입된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2014년부터 예술인 고용보험 적용 관기관 특별협의회(TF)’ 등을 구성해 예술인들이 고용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왔으며, 이번에 고용보험법고용산재보험료징수법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그 결실을 맺었다.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자유활동가(프리랜서) 예술인들은 이제 고용보험이 당연 적용되고, 실업급여와 출산전후급여 등을 수급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예술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던 예술인들의 사례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보험을 적용받는 대상은 예술인 복지법에 따른 예술활동증명서를 발급받고 문화예술용역계약을 체결한 자유계약(프리랜서) 예술인(1개월 미만의 문화예술용역계약을 체결한 단기예술인 포함)이다. 다만, 65세 이상 및 일정 소득 미만인 예술인은 가입이 제한된다.

  

실업급여를 받으려면 24개월 중 피보험단위기간 9개월 이상을 충족해야 하고, 임금 근로자와 동일하게 중대한 귀책사유에 의한 해고, 피보험자의 자발적 이직 등의 경우에는 실업급여를 받을 수 없다.

 

실업급여의 지급 수준은 기초일액(이직 전 12개월간 보험료 산정의 기준이 된 보수총액을 해당기간의 일수로 나눈 금액)60%이며, 하한액은 고용부 장관이 고시한 기준 보수의 60%가 실질적인 하한액으로 적용된다.    

실업급여 지급기간은 피보험기간과 연령에 따라 120~270일로 임금근로자와 동일하고, 근로자의 출산전후 휴가급여에 준하는 출산전후급여도 받을 수 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s08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