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자율학습 6월말까지 전면 금지

고3은 희망학생만 거리두기 가능한 범위내 운영

ipecnews 기자

작성 2020.06.01 09:53 수정 2020.06.01 09:53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6월말까지 야간자율학습을 전면 금지한다. 고등학교 3학년은 희망 학생에 한해 생활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운영토록 했다.

 

경남교육청은 경남과 인접한 부산 지역 고등학교 3학년 학생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하여 31일 오후 3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종훈 교육감은 등교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무엇보다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적으로 보장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우선 야간자율학습은 고등학교 1, 2학생은 6월말까지 전면 금지한다. 고등학교 3학년은 희망 학생만을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운영한다. 또한 모든 학교는 휴일 등교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 기숙사에 입소한 학생은 야간자율학습과 휴일 등교를 부득이 예외로 둘 수 있다.

 

나이스 자가진단으로 등교 중지된 학생과 가정학습 학생, 선별 진료소 방문 학생 등 등교가 어려운 학생에 대해서는 학교장 지도하에 외출이나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지 않도록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

 

또 기숙사 운영은 6월말까지 3학년과 원거리 학생만 입실을 허용하고, 나머지 학생은 입실 자제를 강력하게 권고했다. 또한 기숙사 생활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취합 검사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