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세계한국어대회 조직위원회 발족

6. 12. 한국어와 한글의 미래를 모색하는 첫발 내디뎌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6.13 22:21 수정 2020.06.14 20:02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6월 12일(금), ‘2020 세계한국어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2020 세계한국어대회’(10. 26.~28.)는 전 세계의 한국어학자와 관련 산업 종사자들이 학술대회와 전시를 통해 한글과 한국어의 가치를 더욱 확산하는 장으로서 올해 처음으로 열린다. 문체부‧국립국어원‧국립한글박물관이 주최하고 조직위‧세종학당재단이 주관한다.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어, 한글, 미래를 묻다’를 주제로 ▲ (1분과) 세계한국어학자대회, ▲ (2분과) 한국어교육자대회, ▲ (3분과) 한국언어문화산업대회(전시‧체험 포함) 등 분과별 성과를 나누고 한글과 한국어가 세계로 더욱 뻗어나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 통합 방식*으로 개최된다.

* (국내 참석자) 집담회 등 오프라인 회의 / (국외 참석자) 온라인 영상 회의

 

조직위 첫 회의에서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장소원 국어학회장, 각 분과위원장*, 주최‧주관 기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직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한 후 그동안 분과별로 대회를 준비해 온 경과를 보고하고 홍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

* 1분과 이찬규 중앙대 교수, 2분과 한재영 한신대 교수, 3분과 김경선 서울대 교수

** 이진식 문체부 문화정책관, 소강춘 국립국어원장, 심동섭 국립한글박물관장, 강현화 세종학당재단 이사장

​박양우 장관은 “‘세계한국어대회’는 전 세계의 한국어, 한국어교육 관련 학자들과 언어 공학, 언어 산업, 글꼴‧한글디자인 관계자들이 처음으로 한데 모여 교류의 물꼬를 튼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 이 대회가 해를 거듭하며 출판, 번역 등 관련 분야로 외연을 넓혀 신한류 콘텐츠를 확산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온‧오프라인 통합이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대회를 여는 것이 앞으로 마주하게 될 ‘새로운 일상’에서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데 선도적 사례가 되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김기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