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학교텃밭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의 꿈과 행복

‘학교텃밭 활동’운영 학교 12교 선정

ipecnews 기자

작성 2020.07.02 11:17 수정 2020.07.02 11:17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공모를 통해 2020년 자유학기학교텃밭 활동프로그램 운영 희망 학교 12개교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자유학기학교텃밭 활동프로그램은 오는 8월부터 12월까지 학생들에게 농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소년기의 인성 함양과 정서순화 도모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국가전문자격을 갖춘 도시농업관리사에 의해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의 주요 내용은 텃밭 조성, 재배·관리, 수확, 식물 활용 프로그램 등 식물의 성장과 삶의 순환과정을 이해하는 행복한 성장을 돕는 활동이다.

 

신규 지정 학교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텃밭 조성 농자재,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도시농업관리사 등 교당 평균 7백만 원을 지원받아 프로젝트 수업, 융합 수업 등 자유학기 교과수업, 자유학기 활동, 창의적 체험활동 등과 연계해 운영한다.

 

오는 12월 결과 보고회를 통해 우수운영 담당 교원과 운영기관에 장관상을 수여한다.

 

지난해학교텃밭 활동농부 되기에 참여한 한 학생은 평소농사를 체험해 볼 기회가 없었는데 학교에서 체험을 통해 평소 생각해보지 못했던 농부의 노력과 정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게 되었고, 쌀 한 톨이라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가져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영근 중등교육과장은 “2020년 중학교 자유학년제 전면 실시에 따라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학교텃밭 활동을 통해 농심 함양, 가꾸는 기쁨, 나누는 행복, 건강한 삶을 실현하도록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