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과 희망‘ 특별전 30일 개막

전남교육청 ·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 전남서부보훈지청 공동주최

ipecnews 기자

작성 2020.07.31 08:53 수정 2020.07.31 08:53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과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직무대리 심영섭), 전남서부보훈지청(지청장 박영숙)이 공동주최하는 ‘6·25, 전쟁과 희망특별전이 730 ~ 96 목포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에서 열린다.

 

이번 특별전시는 총 3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1민족의 봄, 광복에서는 광복을 맞은 전남 지역의 모습을 담은 사진자료와 김구 선생이 1946년 목포를 방문해 애국부인회와 함께 찍은 사진 등이 소개된다. 2민족의 비극, 6·25전쟁전쟁 기간 주요 전투와 군인·포로들의 모습,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여자의용군과 민간인 지원부대의 사진이 공개된다. 3전쟁 속 꽃피는 희망에서는 피난민들의 생활, 열악한 상황 속에서 이뤄졌던 교육, 전쟁고아를 품은 지역 복지시설 등 일상을 되찾기 위한 노력이 담긴 사진 등이 관람객의 흥미를 끌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라남도교육청이 전남교육박물관(가칭) 설립을 위해 수집한 유물 자료 중 6·25전쟁 기간 전남 지역 학생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전시(戰時)교과서, 임명장, 성적표, 학교종 등 학교생활과 관련된 교육자료들이 선보여 의미를 더해주고 있다.

 

도교육청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민족 분단과 전쟁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게 해주고, 평화통일의 중요성을 일깨워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앞으로도 여러 교육문화 기반시설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역사교육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