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일상 살리는 소비할인권,

더 많은 국민이 혜택을 누리도록 하겠습니다

ipecnews 기자

작성 2020.08.14 10:12 수정 2020.08.14 10:12

최근 일부 언론에서 선착순 세금 따먹기 경주라는 제목으로, 소비할인권에 대해 일부 민첩한 계층이 혜택을 쓸어담을 가능성이 있다.”,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이 상대적으로 익숙하지 않은 장년층은 소외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보도한 내용에 대해 설명gks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소비할인권의 혜택이 일부 계층에 집중되지 않고 장년층, 장애인 등 온라인 접속이 어렵거나 불편한 분들도 혜택을 고루 누릴 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하였다.

 

숙박의 경우 장애인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인권 1만 장을 별도 배정했으며 1만 장 중 사용되지 않은 할인권은 912일부터 전 국민 대상으로 온라인 배포할 예정이다. 여행 분야는 장애인 대상으로 여행사에서 대행 접수가 가능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영화 분야는 멀티플렉스가 아닌 영화관은 온라인뿐만 아니라 현장 발권 시에도 할인 혜택이 적용됩니다. 또한, 중소 시·군 지역의 작은영화관과 어르신 대상인 실버영화관까지 할인권 지원 대상입니다. 따라서 온라인 접속이 어려운 분들도 현장에서 할인받을 수 있다.

 

박물관은 온라인 접속이 어려운 분들이 현장에서 요청하는 경우 담당 직원이 온라인 접속과 할인권 구매를 대행해 드릴 계획입니다. 미술전시 분야는 현장에서도 직접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온라인 접속이 어려운 관람객의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한편, 공연 분야에서 임시 일자리인 방역 지킴이공연장 배치는 안전한 공연 환경에 대한 관객의 신뢰를 형성하고, 위축된 공연수요를 회복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열악한 재정과 인력, 관객 감소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공연을 진행하고 있는 민간 중·소형 공연장(500석 미만)의 방역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